애정만세

식상하지만 진리인 그 것 “사랑엔 나이도 국경도 없다.”

  드라마도 영화도 노래가사에서도 사랑의 진부함에 디테일이 가미 되지 않으면 재미는 없다. 부지영 감독의 ‘산정호수의 맛’에 등장하는 40대 아주머니의 짝사랑과 양익준 감독의 ‘미성년’의 등장하는 30대 아저씨와 10대 청소년 사이의 얼핏 사랑 인 듯 한 감정들. 내 주위에도 당신의 옆에서도 이뤄질 수 있는 막대사탕 가격만큼 가벼운 소재인 것 이다. 초등학교 시절 옆자리의 앉은 짝꿍과 책상의 줄을 그어 놓고 서로의 영역을 나눈 상태에서 넘어온 친구의 손등을 샤프로 사정없이 내려찍어 버리는 그런 순수한 사랑을 말이다. 나 같은 놈  안중에도 없어 하는 짝사랑이 나의 가장 친한 친구의 여자 친구가 되어 같이 만나게 되는데도 그저 가까이에서 이야기하며 볼 수 있다는 상황을 만족하고 웃어 버리는 대인배가 될 수 있는 이야기도 사랑이다. 
 
  영화는 보여주는 내내 말이 없다. 그저 보여주기만 하고 말은 우리들 스스로에게 묻는다. 저 아줌마의 사랑은 뭔가 불순해. 십대와 삼십대의 사랑은 원조다. 사랑은 틀 안에 갇힐 수 없다. 영화를 보는 동안 프로야구 LG의 용병 타자였던 페타지니가 생각이 난다. 친구의 엄마와 사랑할 수 있었던 그였다. 그 것이 더욱 진정한 사랑의 한 단계가 아닐까. 풋내기들의 사랑도 사랑이고 노련한 운영의 사랑도 사랑인 것이다. 범주를 정해놓을 수 없는 그 광활함은 우리들에게 끝도 없는 이야기로 다가온다. 애정만세의 사랑에 관한 두 감독의 잡담도 결국 그 넓은 범주 속 아주 세세한 한가지의 재료가 아닐까.

Posted by 샤콘느와 트랙백 0 : 댓글 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adidas baratas 2013.04.20 22:12

    처음엔 알 수 없던 너만의 향기가 느껴져

  2. addr | edit/del | reply christian louboutin 2013.04.22 13:59

    착한 아내와 건강은 남자의 가장 훌륭 한재산이다.

  3. addr | edit/del | reply abercrombie lyon 2013.04.25 16:48

    문제’로 남지 않고 ‘미학’으로 발전할

  4. addr | edit/del | reply nike free run 3.0 2013.04.26 16:21

    내가 성공을 했다면 오직 천사와 같은 어머니의 덕이다.Topics related articles:


    http://cohos.tistory.com/82 新建文章 2

    http://starplaying.tistory.com/398 新建文章 11

    http://istqb.tistory.com/349 新建文章 9

    http://lexustory.tistory.com/2 新建文章 9

  5. addr | edit/del | reply ghd 2013.04.26 19:29

    그래서 그도 현대문화에 따른 충격

  6. addr | edit/del | reply pandora 2013.04.28 21:23

    닫혀있던 나의 어두운 마음 모두 네게 열게 예이예

  7. addr | edit/del | reply toms shoes 2013.04.30 00:05

    닫혀있던 나의 어두운 마음 모두 네게 열게 예이예

  8. addr | edit/del | reply ugg online 2013.04.30 00:37

    창밖을 봐 바람에 나뭇가지가 살며시 흔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사람이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http://rtff.botasugger.com/ comprar ugg online.

  9. addr | edit/del | reply zapatillas adidas 2013.04.30 05:21

    당신은 내가사랑할 만한 사람이 아니예요, http://rtff.planchasghdxt.com/ plancha pelo ghd,사랑하지 않으면 안될 사람이예요.

  10. addr | edit/del | reply toms on sale 2013.05.02 17:11

    하늘이 무너지고 바다가 말라가도 내 사랑은 변하지 안는다
    Topics related articles:


    http://onionme.tistory.com/85 新建文章 3

    http://10z4.tistory.com/?page=69 新建文章 6

    http://stepo.tistory.com/213 新建文章 6

    http://nogun.tistory.com/m/post/view/id/27 新建文章 8

  11. addr | edit/del | reply nike 2013.05.03 05:10

    향토특산식품을 활용한 관광선물용품 개발 및 판로 확대

  12. addr | edit/del | reply supras shoes 2013.05.06 12:26

    노동은 생활의 꽃이요, 삶의 보람이요, 마음의 기쁨이다.Topics related articles:


    http://the-end.tistory.com/1 新建文章 4

    http://neolog.tistory.com/567 新建文章 2

    http://aritz11peka.tistory.com/374 新建文章 5

    http://semper-eadem.tistory.com/325 新建文章 1

  13. addr | edit/del | reply ghd 2013.05.14 17:48

    어떡해 싫어 싫어 미워해야하는거잖아 아파아파 나 아파한 시간만큼만 널 죽도록 미워할게


 초등학교 6학년 때. 학교 대표로 나간 서울시 줄넘기 대회에서 1등을 했다. 그리고 학교는 종합 4위.
4위 트로피가 준비되어 있었고, 6학년 1등을 한 금메달이 있었다. 내성적인 성격에 남들 앞에서 나가 말을 해본 경우가 많지 않는 나는 교장 선생님 및 몇몇의 선생님들이 앞에 계신것만 해도 다리가 후들후들 떨렸다. 다행히 운동장에서 하는 조례가 아니고 TV로 중계 형식이라 다행이었다. 학교 대표로 나가 트로피를 건네받고선 카메라를 향해 어색한 미소를 한방 날리고, 목에 금메달을 감았다. 트로피는 교무실에 반납하고 반으로 돌아오자 친구들은 박수를 쳐주며 놀렸다. 나의 어색한 미소에 그야 말로 빵! 터진 것이다. 선생님은 그런 나를 교단 앞에 서게하고선 칭찬을 해주시더니 아이들에게 한마디 하라고. 속으론 '젠장, 그것만 시키지 말지.' 라고 생각하고 대충 얼머무리듯 이야기 하고선 재빨리 나의 자리로 들어 갔던 것이 생각났다. 친구들 앞에서 떨린 목소리를 내며 말을 더듬는 다는 것은 무엇보다 창피한 일이 었다. 그당시 내게는 말이다.




 조지 6세(버티)는 나의 수백배 혹은 수천배의 압박감을 느꼈을 터. 영화는 왕이지만 말을 더듬는 창피한 단점을 가진 특수한 상황에서 출발 한다. 그리고 이걸 극복할 수 있도록 조력자가 되어 줄 조연이 등장할 터였다. 제목과 주인공의 특징을 알게 된 순간 이미 관객들은 결론을 알게 된다. 과연 이 단순하고 눈에 보이는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궁금했었다. 갑자기 말더듬이가 없어진다면 말더듬이에서 정상이 되는 과정 안이 텅 빈 이야기가 되고 재미는 반감 되었을 것이다. 영화는 참으로 현실적으로 다가간다. 로그(언어 치료사)의 단계적인 교정 과정에서 버티와 로그 사이의 우정이 싹트는 교묘한 감정이 끼어드는 것이다. 


 

재밌는 사실은 윈스턴 처칠(Winston Leonard Spencer Chuchill)역으로 등장하는 티모시 스폴(Timothy Spall)이다. 매번 지저분한 역할이나 혹은 악역을 도맡던 그가 이번엔 영국인들이 존경하는 처칠역으로 등장했다. 윈스턴 처칠을 이름만 알고 있던 본인은 처칠역에는 조금 부합하지 않는게 아닐까, 생각했지만 실질적으로 둘은 닮아 보였다.




윈스턴 처칠(위) 티모시 시폴(아래)
 

 



 말을 조리 있게 한다는 건. 그 당사자가 누구던지 어렵다. 버티의 어려움을 그런 조리있는 말이 아니라 그저 읽고 대화하는데 불편했다. 그 사실을 뛰어 넘어 현실에 대조해 보면, 요즘은 말 잘하는 능력이 중요시 된다. MBC 에서 공채 아나운서를 뽑는 '신입사원' 이라는 프로그램을 하면서도 한가지의 평가로 그 사람의 말솜씨. 여기서는 지원자의 생각을 옅본다는 의도로 치뤄졌다. 무작위 단어가 모여있는 통에서 한가지의 주제를 뽑고 10초정도의 생각을 거친다음 1분 동안 자신의 생각과 포부를 밝혀야 하는 것이다. 현재의 아나운서를 뽑는 과정에서도 보는 말솜씨가. 한 나라의 왕으로써 부족했다면 아주 큰 문제가 됐을 것이다. 그리고 그 것이 왕에게 주는 압박과 부담감은 수치상으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가 아니었을까.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쥐어짜는 인위적인 감동은 없다. 잔잔하게 화면안으로 우리를 빨아 드린다. 버티가 난관을 극복하고 영국의 왕으로써의 면모를 보여줬으면 하는 마음으로 본다. 왕이라는 큰 타이틀을 벗어나 한 인간으로 간절하게 그가 잘됐으면 좋겠다라는 마음을 들게 만든다. 가질 수 있는 것도 많고 가진 것도 많은 왕. 그와 반대로 평평한 인생을 사는 평민. 평민과 왕의 격차는 단어 사이에서도 거리가 멀지만, 영화에서는 우리를 동등하게 대해준다. 그리고 왕의 가치를 낮추기 보다는 평민의 가치를 높임으로써 상향 평준화의 느낌이 나서 더욱 영화에 진지하게 빠져들 수 있다.

 말더듬이 왕 조지 6세, 엘리자베스 2세의 아버지 그리고 에드워드 8세의 동생 등 많은 수식어가 붙는 그가 왜 영국인들에게 사랑받는 왕인지를 알 수 있는 기본적인 사실을 알려주는 영화다.


치료법 중 멜로디에 붙여서 연습을 시켰던 노래 Swanee River




Posted by 샤콘느와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nike free run 3.0 2013.04.27 19:47

    친구는 제2의 재산이다Topics related articles:


    http://broadbridge.tistory.com/299 新建文章 6

    http://jhecheong977.tistory.com/guestbook 新建文章 5

    http://dreamfactory7.tistory.com/35 新建文章 1

    http://crazyeel.tistory.com/110 新建文章 10

  2. addr | edit/del | reply supra tk society 2013.04.27 20:14

    서 표현된 부끄러움의

  3. addr | edit/del | reply Tory Burch Flats 2013.04.29 09:57

    상품화에 있어서의 문제점

  4. addr | edit/del | reply coach outlet 2013.05.14 20:08

    잠시 스쳐가는 인연이길 바랬어


  꿈을 꾸는 니나(나탈리 포트만)의 첫 장면은 2009년 봉준호 감독의 '마더'의 느낌이 났다. 거의 같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겹친다. 정형화되지 않은 춤에 느낌을 넣어서 춘게 마더의 김혜자라면, 블랙스완의 니나에게선 테크닉적인 면의 아름다움이 뿜어져 나오는 장면이었다. 첫 장면의 강렬한 빨아드림으로 인해 관객들은 몽롱해지기 시작한다.
  색감은 보는내내 강렬한 화이트와 블랙을 대조 시킨다. 밝은 연습실에서 갑자기 조명이 꺼져 아무것도 볼 수 없이 어둡게 변하고 그녀의 내면의 상황도 시시각각 변화하게 된다. 그녀의 강박적인 몰두와 기대는 점점 그녀를 백조와 흑조사이를 오가는 두개의 인격이 형성되는 가정으로 보인다. 니나가 가진 테크닉으로 표현되는 백조의 모습은 언제나 으뜸이지만 거칠고 본능적이어야 되는 흑조에 대한 표현력에 대해 지적을 받게 된다. 아마도 니나의 인격이 한 곳에 집중하지 못하고 흐트러지는 계기가 되었다. 그러면서 니나와 달리 테크닉은 부족하지만 흑조에 대한 자유분방함의 표현의 으뜸인 릴리의 등장으로 그녀 내면의 적은 릴리가 되어간다. 지속적인 단장의 지적은(아마도 깊이에의 강요) 그녀를 더욱 극단적이게 몰아 부치게 된다. 니나와 엄마(에리카)와의 관계에서도 혼란은 계속된다. 28살 삼류 무용수에 불과했던 엄마가 자신을 가짐으로 인해서 발레를 그만두게 되었다라고 생각하고 있는 니나는 언제나 엄마에게 미안한 감정을 느낀다. 하지만 그러기에 통제되는 삶. 자신의 상황에 갑갑함도 동시에 느끼고 있다. 삐뚫어져야 하고 본능에 충실해야 하는 흑조에게 제동을 거는 엄마는 방해물로 간주된다. 단장(토마스)에게 숙제(자위)를 받은 니나는 제어를 풀어해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의자에 앉아 잠들어 있는 엄마를 보고 다시 이성적인 상태가 된다. 스스로를 제어하게 만들어버리는 장치가 엄마라고 생각하게 된다. 겉으론 아닐지라도 마음속의 감정들은 엄마를 장애물로 인식하게 되는 상황인 것이다.







 릴리에게 적의의  감정을 갖게 되는 니나는 점점 흑조가 되어간다. 완벽한 몰입을 향한 흔들림. 이겨내려 하는 것 처럼 보이지만 더욱더 니나는 깊숙하게 빠져든다. 베스의 '나는 완벽하지 않다' 라는 이야기를 들은 그녀는 더욱더 혼란스러워하는 것이다. 그녀는 완벽하고 싶다. 완벽해져야 한다. 누구보다 노력하고 열심히 연습한 나는 완벽해야할 의무가 있다. 왼쪽 어깨를 긁는 불안정한 행동으로 인해 돋아 나는 흑조의 검은 깃털은 그녀의 몰입 상태를 표현해준다. 나는 완벽한 흑조가 되어야 하다. 나는 완벽한 흑조가 되고 싶다. 완벽.완벽. 깊이가 있어야 한다. 나에게는 깊이가 부족하니깐. 단장에게 관객에게 모든 사람들에게 내가 주인공 역할이 제격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한다.
 막이 오르고 이제 니나는 오히려 백조보단 흑조에 가깝다. 백조를 연기하다 떨어지는 실수를 범하는 부분. 흑조를 연기하다 온 몸에서 검은 깃털이 돋아져나와 완벽한 흑조가 되어버린 그녀. 이젠 그녀의 흑조 연기에 지적을 하는 사람은 없어졌다. 자신의 내면의 백조를 지키기 위한 니나의 행동은 블랙스완 안의 나오는 '백조의 호수'의 결말에 맞게 끝을 맺는다. 그리고 스스로가 완벽했다라는 말을 뱉는다.
 지금까지는 대략의 줄거리에 나의 의견을 가미해 내용을 정리한 형식밖에 되지 않는다. 영화는 한번도 웃음의 포인트를 한군데도 허락하지 않았다.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과 집중을 원했다. 발레리나의 움직임에 역으로 움직이는 카메라의 앵글은 그녀의 사소한 몸짓에도 빠져들게 만들고 있었다. 폭발적인 몰입은 아니였다. 영화가 백조의 호수였고 백조의 호수가 영화였던 셈이다. 백조의 호수와 그 안의 주인공의 삶까지 함께 보았다.



Posted by 샤콘느와 트랙백 2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로렌씨 2011.03.23 09:24 신고

    트랙백감사합니다..리뷰가..거의 전문가 수준이시네요^^ 정말 잘읽었어요~~

  2. addr | edit/del | reply Tory Burch Sandals 2013.04.28 07:15

    특히 일부 정신문화분야 에서 그들은

  3. addr | edit/del | reply tienda adidas online 2013.04.29 19:48

    다른 남자 부르면서 울거면 나한테 이쁘지나 말던지, http://rtff.planchasghdxt.com/ plancha pelo ghd

'La Boum'

2010. 5. 31. 17:13 from 영화의 디테일
'라붐(la boum)'은 '파티'라는 의미로,
남성관사 'le'를 사용해야 하는데
주인공이 소피 마르소인 까닭에 여성 관사 'la'를 사용했다고 한다.

마튜가 빅의 뒤에서 헤드폰을 살짝 올려주자 흘러나왔던 음악

<Richard Sanderson - Reality>


둘은 둘만의 음악을 들으며 춤을 추는데

결국 빅은, 가슴에 못이 박히고!

소피 마르소!
소피 마르소!
소피 마르소!

아마도 우리 아버지 뻘쯤 되실 분들의 로망이 였다고 한다.(40-50대)

(줄거리가 궁금하다면 클릭!)

잔잔한 청소년기의 트러블과 부모님들 사이의 문제.
딱 2가지의 사건으로 이뤄지는 영화는 지금 봐도 풋풋함이 묻어난다.

하지만, 정작 청소년들이 봤을때 그들의 반응이 궁금해진다.
이 영화를 봤을 청년들은 오토바이와 롤러장, 파티에 대한
열망이 생겼을 것 같다.

2편을 예고하는 마지막 장면





Posted by  MaGaTon(lkiri4@gmail.com)
twitter  @lkiri








Posted by 샤콘느와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nike free run 2013.04.20 04:45

    나도 용기가 없어서 아플 것 같아서 아무 말 못 하네요

  2. addr | edit/del | reply abercrombie and fitch 2013.04.26 09:46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3. addr | edit/del | reply プラダ 公式 2013.04.27 23:39

    능력을 키울 수 있을

니시카와 미와 [Dear Doctor] '우리 의사선생님'
#씨네코드 선재



 자격을 가졌다하여, 어디선가 누군가가 부여하는 쯩(증) 그래서 자격증.
'우리 의사선생님'의 주인공 이노는 의사가 아니다. 그러면 당연히 불법.
쇠고랑을 달랑달랑 차고 콩밭이 맛있다는 철창행이 되어야 하는데,
영화는 이노를 감싸 앉고, 세상의 굳어져 있던 사실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하라고
손짓 한다. 진정 자격이 있는 사람에게 쯩(증)이 돌아가느냐고.

 자격을 가진다는 건 험난한 관문을 통과해야 한다. 의사가 되려면? 지금 내 나이가 스물여섯이니깐 죽기전에 의사가 될 일은 없다. 의사가 되려고 들어가는 입구는 좁지만, 입구만 들어가면 넓고 광활한 평지에 깊이 파인 웅덩이 하나 없는 탄탄하고 안정적인 곳에 안착한다고들 한다. 내가 봐도 맞는 말씀! 왜 신랑감 1순위가 되겠느냐. 다 이유가 있다. 퉤!

 시골마을에 인턴으로 온 소마에겐 돈만 밝히는 개인병원 의사 아버지와 비교되는
우노에게서 가슴 뭉클한 의사로써의 사명감을 느끼는 듯 하다. 결국 그가 '가짜' 라는 사실에
안타까워 할 뿐, 그가 범죄자니 악랄한 돈 벌레니 손가락질 하지 않았다.(자세한 줄거리. 클릭)
 
니시카와 미와 감독이 이 영화에서 의도하는 것을 무엇일까?!
왜 의사였을까?(니시카와 미와 인터뷰 보러가기 클릭!)


<출처: http://cafe.daum.net/englishppt4/KIRw/20>

 지금 대한민국에서도 '의료 민영화' 의 큰 주제가 이슈가 되고 있다. 아마 못 사는 사람은 몸이 아파도 서러울 것이고, 잘 사는 사람들은 더욱더 값진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이고, 의사에게 환자는 고객이 될 것이고, 고객의 등급 또한 한우처럼 나눠지겠지. 세상이 곱지 못하게 돌아가는 것에 대한 일침을 가하고 싶은데, 이 영화는 일침이라기 보다는 우회적으로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일으키는 것이다. 결국 '의료 민영화'가 되면, 어디선가 가짜 자격증을 가진 가짜 의사가 나타 날 수 있는게 아닐까? '가짜' 라 하여 이노처럼만 됐으면 뭐 가짜라도 얼씨고 좋구나~ 하겠지만, 이거 뭐 당연히 영화일뿐. 이란 생각에 휴, 또 한숨이 늘어 버린다.

초록의 농촌에서 뭔가 색감의 아름다움에 슬며시 젖더니
시골의 간지러운 정에 뭉클뭉클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에 그리워지더니
결국 이노의 도망으로 나는 안타까워졌다.
결국 동네 사람들이 이노를 의사로 만든거였지.
위암에 걸린 할머니와 이노의 사랑에
영화가 무언가 어설픈 해피엔딩이 된 것.

'과연 그 사람이라면 엄마의 임종을 어떻게 맞이하게 했을까요?' 라는
딸의 말에, 나라면? 이라는 고민을 해보았지만 죽어가는 사람에게 무엇이 최선일까?
하는 고민만 남긴채 아무것도 내 머리로 답을 얻지 못했다.

난잡스럽 영화에서 얻어 온 이야기 꺼리들을 두서없이 꾸깃꾸깃 만들었다가 다시 슬며시
펼쳐냈다. 등장인물이 누구든 소재가 무엇이든

이 영화에선 사람과 사람사이에 믿음과 신뢰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는 것 아닐까?






Posted by MaGaTon(lkiri4@gmail.com)
Twitter @lkiri





Posted by 샤콘느와 트랙백 3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adidas 2013.04.27 19:54

    내가 성공을 했다면 오직 천사와 같은 어머니의 덕이다.Topics related articles:


    http://cress.tistory.com/1 新建文章 7

    http://yosen9.tistory.com/87 新建文章 9

    http://rachel4god.tistory.com/200 新建文章 7

    http://bline.tistory.com/22 新建文章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