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시카와 미와 [Dear Doctor] '우리 의사선생님'
#씨네코드 선재



 자격을 가졌다하여, 어디선가 누군가가 부여하는 쯩(증) 그래서 자격증.
'우리 의사선생님'의 주인공 이노는 의사가 아니다. 그러면 당연히 불법.
쇠고랑을 달랑달랑 차고 콩밭이 맛있다는 철창행이 되어야 하는데,
영화는 이노를 감싸 앉고, 세상의 굳어져 있던 사실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하라고
손짓 한다. 진정 자격이 있는 사람에게 쯩(증)이 돌아가느냐고.

 자격을 가진다는 건 험난한 관문을 통과해야 한다. 의사가 되려면? 지금 내 나이가 스물여섯이니깐 죽기전에 의사가 될 일은 없다. 의사가 되려고 들어가는 입구는 좁지만, 입구만 들어가면 넓고 광활한 평지에 깊이 파인 웅덩이 하나 없는 탄탄하고 안정적인 곳에 안착한다고들 한다. 내가 봐도 맞는 말씀! 왜 신랑감 1순위가 되겠느냐. 다 이유가 있다. 퉤!

 시골마을에 인턴으로 온 소마에겐 돈만 밝히는 개인병원 의사 아버지와 비교되는
우노에게서 가슴 뭉클한 의사로써의 사명감을 느끼는 듯 하다. 결국 그가 '가짜' 라는 사실에
안타까워 할 뿐, 그가 범죄자니 악랄한 돈 벌레니 손가락질 하지 않았다.(자세한 줄거리. 클릭)
 
니시카와 미와 감독이 이 영화에서 의도하는 것을 무엇일까?!
왜 의사였을까?(니시카와 미와 인터뷰 보러가기 클릭!)


<출처: http://cafe.daum.net/englishppt4/KIRw/20>

 지금 대한민국에서도 '의료 민영화' 의 큰 주제가 이슈가 되고 있다. 아마 못 사는 사람은 몸이 아파도 서러울 것이고, 잘 사는 사람들은 더욱더 값진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이고, 의사에게 환자는 고객이 될 것이고, 고객의 등급 또한 한우처럼 나눠지겠지. 세상이 곱지 못하게 돌아가는 것에 대한 일침을 가하고 싶은데, 이 영화는 일침이라기 보다는 우회적으로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일으키는 것이다. 결국 '의료 민영화'가 되면, 어디선가 가짜 자격증을 가진 가짜 의사가 나타 날 수 있는게 아닐까? '가짜' 라 하여 이노처럼만 됐으면 뭐 가짜라도 얼씨고 좋구나~ 하겠지만, 이거 뭐 당연히 영화일뿐. 이란 생각에 휴, 또 한숨이 늘어 버린다.

초록의 농촌에서 뭔가 색감의 아름다움에 슬며시 젖더니
시골의 간지러운 정에 뭉클뭉클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에 그리워지더니
결국 이노의 도망으로 나는 안타까워졌다.
결국 동네 사람들이 이노를 의사로 만든거였지.
위암에 걸린 할머니와 이노의 사랑에
영화가 무언가 어설픈 해피엔딩이 된 것.

'과연 그 사람이라면 엄마의 임종을 어떻게 맞이하게 했을까요?' 라는
딸의 말에, 나라면? 이라는 고민을 해보았지만 죽어가는 사람에게 무엇이 최선일까?
하는 고민만 남긴채 아무것도 내 머리로 답을 얻지 못했다.

난잡스럽 영화에서 얻어 온 이야기 꺼리들을 두서없이 꾸깃꾸깃 만들었다가 다시 슬며시
펼쳐냈다. 등장인물이 누구든 소재가 무엇이든

이 영화에선 사람과 사람사이에 믿음과 신뢰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는 것 아닐까?






Posted by MaGaTon(lkiri4@gmail.com)
Twitter @lkiri





Posted by 샤콘느와 트랙백 3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adidas 2013.04.27 19:54

    내가 성공을 했다면 오직 천사와 같은 어머니의 덕이다.Topics related articles:


    http://cress.tistory.com/1 新建文章 7

    http://yosen9.tistory.com/87 新建文章 9

    http://rachel4god.tistory.com/200 新建文章 7

    http://bline.tistory.com/22 新建文章 11


하악하악.
뒤늦게 알아버린 요런(?)음악.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의 노래
후덕한 인상의 1인 멤바(이진원)


통신판매로 시작된 1집부터

3.5집 prototype A 까지
알고 싶다면
(위키패디아 클릭!)

이번 컨셉은 '전투형 달빛요정' 이라하는데,
풋. (미안요;) 욱낀걸 어째.
프하하하하하하하하

1집에선 패배자의 정서로 노래해서 많은 공감을 얻었고,
이번엔 패배자의 정서가 아니라 거침없는 패배자로.
진정한 루저킹! 이지만, 영웅본색 함껏 묻어나는. 풉.


<출처:http://papey.tistory.com/61>


혹시 '디트로이트 메탈시티' 를 보셨나요?

왜 자꾸 그 만화책이 생각나는지 모르겠어.
무언가 비슷해.
한국판 네기시.
무언가 네기시적인 제목들도 비슷하단 말이지.
들어봅시다!
3.5집에 들어있는 '입금하라'





02. 입금하라

lyric

(입금하라!)

세상이 내게 묻는다
지금껏 넌 얼마나 열심히 살았느냐고
그 누구보다 치열했던 삶이었냐고 나를 다그친다

그래서 변명해본다
조금은 게으르고 그래서 가난했지만
적어도 나는 정의로왔다 너에게는 별 의미 없겠지만

한 번 더 세상에 나를 맡겨볼까
한 번 더 속는셈 치고 믿어볼까
나 혼자서 아무리 울부짖고 소리쳐봐도 (워)
이 땅의 정의는 메이드 인 차이나

결국엔 나도 똑같다
정의가 있네 없네 잘난 척하고 있지만
일억만 주면 닥칠것이다 입금하라 정말로 닥치는지

입금하라 입금하라 입금하라 입금하라

한번 더 세상에 나를 맡겨볼까
한번 더 속는 셈 치고 믿어볼까
나 혼자서 아무리 울부짖고 소리쳐봐도(워)
이 땅의 정의는 메이드인 차이나
이 땅의 정의는 메이드인 차이나
이 땅의 정의는 메이드인 차이나 (헿!)




풉.
아 너무 재밌고 욱낀다.
이래서 달빛님은 남성팬이 많다고함.
여성팬을 아주 원츄하신다고 함. 풉.


심지어 소모포어 징크스 1.5집이 정말 말그대로 됐다는 것도.
안될 걸 예상이라도 한 듯한 저 제목들 크크크.
소모포어징크스! 어차피 겪을일 후딱. 해치워버리자는 듯한 뉘양스다.



3.5집
이번엔 강력한 루저킹! 이다.
할말은 한다!!
아. 지금 공식사이트에서 앨범을 구매할 수도 있다고 한다. (공식사이트 클릭!)


지금 현 정권을 비판하는 듯 한(?)
아니 그냥 희롱하고 있다. 뭐지 이 통쾌한 맛은?

들어보자. 3.5집 '나는 개'







Posted by MaGaTon(lkiri4@gmail.com)
Twitter @lkiri







Posted by 샤콘느와 트랙백 0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설탕로 2010.05.10 15:02

    고등학교 때 절둑거리네 < 에 푹 빠져서ㅋㅋ 친구들한테 추천하고 다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D 진짜 1인밴드의 최고봉

    • addr | edit/del 샤콘느와 2010.05.10 21:22 신고

      쏘핫.스러움이 참 좋쵸?

      패배자의 정서를 이야기 한다는데,
      패배자로 분류한다는게, 맘에 안들지만!
      그래도 진정 루저킹!의 음악 좋습니다! 훗.

  2. addr | edit/del | reply ugg australia 2013.04.27 22:08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은 거지, http://noq.todsoutletonlinexx.com/ todds, 뭐가 이렇게 어렵고 복잡하냐구

  3. addr | edit/del | reply oakley sunglasses sale 2013.04.28 02:51

    하지만 알면서도 너의 모든 것이 욕심이나

  4. addr | edit/del | reply ray ban aviator sunglasses 2013.04.28 19:38

    사람이란 자기가 생각하는 만큼 결코행복하지도 불행하지도 않다.Topics related articles:


    http://anireco.tistory.com/23 新建文章 5

    http://angtal.tistory.com/223 新建文章 12

    http://h-plus13.tistory.com/321 新建文章 2

    http://jihyon.tistory.com/124 新建文章 6

  5. addr | edit/del | reply louboutin shoes 2013.05.03 08:47

    사회적 관계를 반영하는 언어적 장치

<출처: http://club.cyworld.com/clubV1/Home.cy/51883521>


Mary Jane
모던 락을 하는 여성 4인조 밴드다. (위키백과로 그녀들을 알아보러 가기! 클릭!)

내가 그녀들의 감미로운 파워풀에 넋이 나갔던 공연이
아마 상상마당에서 그녀들의 공연을 처음 봤을 때 였던 것 같다.
공연이 끝나고 같은 상상마당 친구들에게
Mary Jane!Mary Jane! 을 외쳤었다.

일단 구성원을 살펴보면,


<출처:http://club.cyworld.com/clubV1/Home.cy/51883521>
  • 안현선 (보컬)
  • 임지혜 (베이스)
  • 조은주 (기타)
  • 박아름 (드럼)
하하핫.

나는 Mary Jane 'so well' 이란 곡을 가장 좋아하는데.
너무 감미로와.. 아홍홍 뿅뿅뿅 +_+

보컬의 진득하면서도 쫀득쫀득한 음색
아흑. 그리고 노래를 하면서 앞머리로 얼굴 전체를 감싸 버리며
뭔가 비밀스러운 향기까지 뿜었다.
마치 무언가에 공허한 무대 안에서 혼자 음악에 심취해
부르는 듯한 모습이랄까?
나도 모르게 조용히 빠져들게 만들었던..

[잡담]
상상마당 인큐베이팅 밴드로 활동을 하고
2009년 마지막 굿바이 콘서트를 할 때,
우리 상상마당 서포터즈들도 송년회를 했었는데,
송년회가 끝나고 팀장님과 함께 밴드들 뒷풀이로 가서
Mary Jane 을 만날 생각에 두근반 세근반 콩닥콩닥!

But ..
다들 집에 가셨다. 애플윙과 에이첼 밖에 없었다능..
임진모 선생님과..
아쉬웠지만, EP앨범이 나오고 또 내 손으로 들어오고.
우훗.
그 중에 특히나 내가 가장 좋아하는 'so well'
들어봅시다!
얍얍!!




<So Well>


감춰버린 슬픔 그안에 사라져갈 기억이 이젠
상처받은 아픔 그속에 흘려보낼 눈물도 이젠
I'm so well, so well, so well
I'm so well, so well, so well

넌 떠나갔지만, 남겨졌지만
너와의 진한 사랑 모두 끝이 났지만
슬프지 않아 울지도 않을거라
너와의 인연이 아니라고 생각해

So far away from you
And I trying not to think about you

널 그리던 내 가슴도
널 향한 내 설레임도
so well, so well, so by



음악이란 누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다르지만,
그 다르다는게 매력이 아닐까?

Mary Jane 만의 매력이 나를 젖게 만들었다. 흠뻑.





Posted by  MaGaTon(lkiri4@gmail.com)
twitter  @lkiri







Posted by 샤콘느와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낼름:P 2010.05.12 02:24 신고

    여자그룹이라서 좋아한겁니까 노래가 좋아서 좋아한겁니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히히 농담농담 노래부르는분 목소리가 좋아요:D

  2. addr | edit/del | reply toms shoes 2013.04.27 18:52

    젊을 때에 배움을 소홀히 하는 자는 과거를 상실하고 미래도 없다Topics related articles:


    http://timefly88.tistory.com/60 新建文章 11

    http://tnfm.tistory.com/554 新建文章 6

    http://seoeun25.tistory.com/209 新建文章 9

    http://gpio.tistory.com/17 新建文章 5

  3. addr | edit/del | reply pandora charms uk 2013.04.28 04:00

    눈을 감아 보아도 귀를 막아 보아도

  4. addr | edit/del | reply a&f 2013.05.03 10:07

    수입재료의 비중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