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곤 VS 리즈

기교파 투수냐
강속구 투수냐

결과는  4-2 롯데의 (승)

선발 라인업
1.김주찬(우익수)
2.이승화(중견수)
3.조성환(2루수)
4.이대호(1루수)
5.홍성흔(좌익수)
6.강민호(지명)
7.전준우(3루수)
8.문규현(유격수)
9.장성우(포수)

 롯데는 초반부터 위기가 왔다. LG 타자들이 공을 끝까지 보면서 이재곤의 투구수들 적절하게 늘려갔고, 이재곤은 오늘 사사구의 무덤에 빠질 뻔했다. 갯수 상으로는 3회까지 사사구를 5개나 내줬지만 1실점 밖에 하지 않은건 작년과 달라진 위기관리 능력이 좋아졌다는 것이다. 공의 무브먼트나 코스가 나쁘진 않았는데, 이미 싱커볼러 라는 걸 간파한 LG 타선이 유인구를 잘 걸러네는 모습이였다. 지속적인 위기 상황에서 간담을 쓸어내리긴 했지만 5회까지 1실점 하지 않아 롯데에서 투수를 중요성을 말해줬다. 오늘은 강속구 투수 리즈에게 롯데 타선이 꽁꽁 묶이고 말았다. 변화구 제구가 떨어진다고 평가 당하던 리즈가 오늘은 변화구를 적절히 사용하며 롯데 타선에게서 삼진을 잡아 갔다. 하지만 빅보이 이대호에게 실투가 바로 솔로 홈런을 맞아 아쉬움을 보였다. 하지만 그 후로도 흔들리지 않는 투구를 보이며 LG 팬들의 가슴을 제대로 설레게 했다.

 치고 받고 할꺼란 예상과 달리 오늘 투팀의 맞대결은 투수전이었다. 7회까지 1:1 상황이 지속되다가 결국 먼저 분위기를 탄 건 LG 였다. 8회말 임경완을 상대로 3안타를 뽑아내며 한점을 먼저 앞서간 1:2 무사 1,3루 상황에서 롯데는 마무리 후보 김사율이 올라오고 이진영이 대타로 나왔다. 승부의 포인트는 여기로 여겨진다. 초구부터 공략에 나간 이진영은 1루수 플라이로 아웃되자 점수를 더 낼 수 있는 상황에서 분위기가 급속히 냉각되어 갔다. 후속타자도 삼진, 마지막 앉아쏴 조인성의 외야 플라이로 결국 엘지는 한점차 불안한 리드를 가지고 9회를 맞았다. 롯데의 타선은 9회에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이승화의 선두타자 안타에 이어 조성환의 밀어치는 안타, 그리고 이대호의 좌중간 안타로 1점을 따라갔고 홍성흔의 안타까지 터지면서 오히려 3:2로 경기를 뒤집어 놓고 있었다. 8회의 엘지와 같은 상황이 됐다. 무사 1,3루 한점차 리드에서 강민호가 등장했다. 먼저 2스트를 먹으면서 불리한 카운트에 몰렸지만 유인구를 잘 골라내고선 중견수 플라이로 4:2로 만들었다. 여기서 한점과 두점의 의미는 상당히 큰데 롯데의 팀 플레이가 보이는 순간이었고 LG의 마무리 후보 김광수의 불안은 LG의 고민거리를 늘렸다고 볼 수 있다.

 오늘 라인업의 2번 이승화는 롯데의 한 시즌을 내다봤을 때 중요한 부분이었다. 9회 선두타자 안타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고 9회말 상대방의 깊숙한 타구를 안정적으로 잡아내는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만약 그 공이 빠졌다면 스타트를 끊은 1루 주자는 홈으로 들어왓을 것고 무사에 2루가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수비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상황이었다.

마무리로 올라온 김사율은 위기상황을 잘 견뎌내고 마지막에 이대형을 병살로 잡으면서 승리투수를 가져갔다.
오늘의 수확은 어려운 타구를 잡아 낸 홍성흔은 일단 수비으 기본가 안정적으로 보였고, 마무리 김사율의 자리 매김. 2번타자로써의 이승화의 역할이었다.

올해는 유격수(문규현, 황재균)가 가장 큰 문제가 될 듯 보인다.
문규현은 시범경기에서 2할의 타율을
황재균은 1할의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
 
Posted by 샤콘느와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원준과 서재응의 맞대결

오늘의 롯데 라인업

1.김주찬(우익수)
2.이승화(중견수)
3.조성환(2루수)
4.이대호(지명)
5.홍성흔(좌익수)
6.강민호(포수)
7.전준우(3루수)
8.박종윤(1루수)
9.황재균(유격수)

선발: 장원준

결과 3:1로 롯데 (승)

<출처: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시범경기가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중에 점점 라인업의 윤곽이 뚜렷해지고 있다. 오늘의 점검 포인트는 이승화 였다고 본다.
 2번 타자로써의 작전 수행 능력을 보는 과정. 수비에서는 안정감이 있다고 이미 판단되어 있기 때문에 오늘은 Key는 '이승화' 였다. 손아섭이 빠진 자리를 매꿔줌으로써 타격에서는 조금 인지도가 떨어지지만 수비만큼은 외야가 더 좋아졌다. 원했던 시나리오는 6회에 나왔다. 김주찬의 안타로 무사 1루 상황에서 양승호 감독은 강공으로 나갔다. 이현곤의 실책성 플레이로 무사 주자는 1,2루 상황. 작년과 달라진 점은 여기서 나왔다. 조성환에게 번트를 댄 적은 있을까 말까했었는데, 양감독 체제로 바뀌면서 조성환에게 번트 지시가 떨어졌다. 번트 지시로 상대방의 수비 위치가 바뀌면서 다시 강공. 하지만 2루수 플라이 아웃을 당했지만 작년과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었다. 이어지는 이대호와 홍성흔과 강민호 타석은 8개 구단 중 가장 강력한 클린업 트리오로 보인다. 역시나 이대호는 아웃을 당했지만 홍성흔의 좌중간에 떨어지는 큼직막한 안타로 2타점 2루타를 쳤다. 역시나 해결사의 모습의 홍성흔은 절정의 타격감을 보여줬다. 좌익수로 수비 포지션이 생긴 홍성흔의 수비는 기본에 충실했다. 아직 밤 경기를 치루진 않았지만, 일반 적인 플라이에 만세를 외치는 상황은 거의 없을 듯 하다. 
 오늘은 황재균의 수비에 에러는 없었다. 하지만 일단 송구가 불안정 했다. 1루수 박종윤의 탁월한 캐치 능력으로 힘든 타구도 잘 잡아줘서 티가 안났을 뿐이지 송구가 받는 사람이 편해보이진 않았다. 분명 수비가 불안하다 보면 1루 송구시 에러가 나올 듯 보이고 수비에서 흔들려 버리면 타격에서도 무너져 내릴 것이다. 특히나 몸쪽 공 공략에 애를 먹고 있는 황재균인데, 이미 기아에서는 이점을 간파한 듯 했다. 황재균은 얼른 극복해 내야 할 것이다. 김무관 타격 코치가 황재균의 어깨를 주무르며 기합을 넣어주는 모습이 나왔는데, 황재균의 자신감 없는 표정은 시즌이 시작하면 없어졌으면 좋겠다. 유격수 황재균은 동료들의 믿음과 감독, 코치진의 믿음을 확인하면서 스스로 자신감을 찾는 것이 중요해 보인다. 

 장원준이 차일목의 타구에 팔등을 맞으면서 멸치 김수완으로 교체 되었다. 안정적인 슬라이더로 좌타자와 우타자를 다른 방식으로 다뤄 삼진을 쏙아 내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김수완의 피칭도 내용은 좋았으나 결과적으로 김상현에게 맞은 홈런은 공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고원준의 피칭은 대담하다. 결정적이고 위기순간에 언제나 무너져 내려던 불펜의 아픈 과거를 씻어줄 새로운 스토퍼의 등장이라고 할 수 있다.
 


<출처: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Posted by 샤콘느와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ugg 2013.04.25 16:52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은 거지, 뭐가 이렇게 어렵고 복잡하냐구

  2. addr | edit/del | reply cheap ray ban sunglasses 2013.04.27 08:11

    젊을 때에 배움을 소홀히 하는 자는 과거를 상실하고 미래도 없다Topics related articles:


    http://nulbo.tistory.com/?page=313 新建文章 4

    http://meeyoung.tistory.com/215 新建文章 12

    http://mook1023.tistory.com/category/music 新建文章 9

    http://inglxor.tistory.com/?page=93 新建文章 12

  3. addr | edit/del | reply pandora necklace 2013.04.27 22:31

    차가운 나를 움직이는 너의 미소

  4. addr | edit/del | reply abercrombie 2013.05.03 00:52

    본 논문은 중·한 친족호칭어를 비교하면서

  5. addr | edit/del | reply beats by dre 2013.05.15 06:03

    내 가슴에게 미안해리아하늘이시여